의료기기 전시회 바이어 호평

대구지역 의료기기 업체들이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외국 바이어들로부터 잇따른 호평을 받아 수출 실적이 기대된다.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는 지난 16~19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33회 국제의료기기 병원설비 전시회(KIMES 2017)’에 ‘대구TP 공동관’을 구성, 총 164건의 상담과 1천70만여달러의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체결한 수출계약 실적은 50만달러다.

대구TP 공동관에는 대구시 프리(Pre) 스타기업인 ㈜올소테크, ㈜엔도비전, ㈜파인메딕스 3개사와 에인에이㈜, ㈜예스바이오테크, 휴원트, ㈜메디피아이앤씨 등 지역 의료기기 관련 기업 7개사가 참여했다.

정형 임플란트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올소테크는 베트남 의료기기 기업인 에이엔에이치디유씨파머(ANH DUC Pharma)와 향후 3년간 현지 독점 판매에 관한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양 사는 전시회 기간 동안 현장에서 50만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도 함께 맺었다.

에이엔에이치디유씨파머의 응우엔 티 응곡 안 대표는 “베트남 정형 임플란트 시장에서 올소테크의 제품은 기술력과 신뢰도 부문에서 중국산 저가 제품들을 압도할 것으로 본다”면서 “하노이를 시작으로 호찌민까지 판매망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지혈용 거즈를 생산하는 엔도비전은 헝가리의 의료기기 유통 전문기업인 에이치비에스(HBS)와 5년간 수출 계약을 위한 사전 양해각서를 체결, 동유럽 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 계약에 성공할 경우 계약규모는 연간 50만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엔도비전 관계자는 설명했다.

기타 5개사들도 전시회 기간 동안 국내 기업을 비롯해 오스트라아, 일본, 코트디부아르 등 해외 바이어들과 활발한 상담을 통해 참여 기업별로 100만달러 안팎의 상담 실적을 올렸다.

대구TP 배선학 지역산업육성실장은 “지역 의료 관련 기업들이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충분한 경쟁력을 지녔다는 것을 금번 전시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드 보복 같은 대형 통상 악재에 대응해 지역기업에 대한 각종 수출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더 똑똑하게, 쉽게, 건강하게'(Smarter, Easier, Healthier)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KIMES에는 총 41개국에서 1천292개사가 참가했다. 특히 올해 전시회에서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이 접목된 의료기기들이 쏟아져 눈길을 끌었다.